이벤트1
이벤트2
이벤트3
이벤트4
이벤트5

온라인상담


오거돈, 불법자금·미투 의혹 반박 "소가 웃을 '가짜 뉴스'…모조리 처벌할 것"

페이지 정보

작성자 저란한 작성일19-10-06 16:35 조회4회 댓글0건

본문

>

"결코 웃을 일 아냐…아니 땐 굴뚝에도 연기를 만들어 낸다"[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오거돈 부산시장이 5일 유튜브 채널 등에서 미투, 불법선거자금 등의 의혹을 제기한 것과 관련해 "소도 웃을 가짜 뉴스"라며 "모조리 처벌하겠다"라고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오거돈 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불법선거자금, 미투 등 저를 둘러싼 황당한 이야기들이 유튜브 채널을 통해 떠돌고 있다. 소가 웃을 일"이라며 "저도 처음엔 웃었다. 그러나 결코 웃을 일이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오거돈 부산시장. [조성우 기자]

오 시장은 "그들(유튜브)은 부산시민의 자부심인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이 펼쳐지는 영화의 전당 앞에서 바로 그 영화제를 폄훼하고 모욕했다"며 "부산 시민의 집인 부산시청 앞 광장에서 버젓이 황당무계한 '가짜 뉴스'를 생중계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가짜 뉴스'라는 것이 참 무섭다. 어처구니없고, 당연히 아니라 생각하는데도 끊임없이 반복하고, 끊임없이 확대해서 '혹시나'하는 생각을 품게 만든다. 아니 땐 굴뚝에도 연기를 만들어 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오 시장은 "'가짜 뉴스'는 척결해야 할 사회악"이라며 "개인에 대한 인격살인이며, 공동체를 파괴하는 범죄 행위다. 형사상 고발에서부터 모든 조치를 다 하겠다. 변호인단과 상의해 10억이든, 100억이든 민사상 손해배상도 청구하겠다. 생산하는 주체뿐만 아니라, 유포하는 주체까지 모조리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다.

끝으로 "저는 350만 부산 시민을 대표하는 시장"이라며 "'가짜 뉴스'를 뿌리 뽑는 것도 시장으로서 마땅한 사명이다. 제대로 해보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 8월 한 유튜브 채널이 지난해 지방선거 당시 오거돈 시장 측의 불법 선거자금 의혹을 제기하며, 오 시장의 해명을 요구했다. 또 지난 3일 부산시청 앞 광장에서 유튜브 생방송으로 오 시장과 관련한 성추행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네이버 채널에서 '아이뉴스24'를 구독해주세요.

▶아이뉴스TV에서 부동산 고수를 만나보세요.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테리어 바로가기